서민갑부 어죽 화제…연매출 16억원 신화 비결은?
서민갑부 어죽 화제…연매출 16억원 신화 비결은?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8.13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갑부 어죽 화제
서민갑부 어죽, 연매출 16억 신화
서민갑부 어죽이 화제다./ 채널A '서민갑부' 캡처
서민갑부 어죽이 화제다./ 채널A '서민갑부' 캡처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서민갑부 어죽이 화제다.

1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보양식 어죽으로 연 매출 16억 원을 이룬 신희범 씨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신희범 씨의 어죽을 먹은 손님들은 모두 입을 모아 극찬했다. 한 손님은 "전국 맛집 중 안 가본 곳이 없다. 그런데 이 곳 어죽이 최고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신희범 씨는 그 비결로 비린내 제거를 꼽았다. 그는 금강 용담호 1급수 청정지역에서 잡은 쏘가리, 동자개, 메기, 붕어등의 자연산 민물고기만 사용한다.

특히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산지에서 손질한 후 급랭시켜 운송할 정도라고. 이후 자신만의 노하우를 더해 어죽을 만들고 단돈 8천원에 무한리필로 손님들에게 제공한다.

한편 '서민갑부' 어죽 가게 위치는 경기도 파주시다. 하루 매출은 약 850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