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야 가장 좋아해” 문재인 대통령, ‘그 남자 264’ 고은주 작가에 친서 전달
“광야 가장 좋아해” 문재인 대통령, ‘그 남자 264’ 고은주 작가에 친서 전달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08.14 00:53
  • 수정 2019-08-14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고은주 작가에 친서전달
문재인 대통령 “광야 가장 좋아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고은주 작가에게 친서를 전달했다./ 고은주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고은주 작가에게 친서를 전달했다./ 고은주 페이스북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그 남자 264’ 집필한 고은주 작가에게 친서를 보냈다.

13일 도서출판 문학세계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저항시인 이육사의 이야기를 담은 ‘그 남자 264’의 고은주 작가에게 격려의 친서를 보냈다.

문 대통령이 보낸 친서에는 “육사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시인 중 한 명이고, 특히 그의 시 ‘광야’를 매우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현충일 추념사에서 광복군에 합류한 김원봉의 조선의용대를 말한 이후 논란을 보면서 이육사 시인도 의열단이었다고 주변에 말하곤 했는데, 소설에 그런 내용들이 담겨 있어 기뻤다”라고 덧붙였다.

고은주 작가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와 같은 사실을 알리며 “지금은 워낙 힘든 시기인데 대통령께서 육사의 삶에서는 용기를, 그의 시에서는 위로를 받았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고 작가는 1995년 단편소설 ‘떠오르는 섬’으로 문학사상 신인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등단했다. 신작 ‘그 남자 264’는 총탄보다 단단한 모국어로 강철 무지개 같은 시(詩)들을 남겨놓고 떠난 저항시인 이육사의 이야기를 담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