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2분기 265억원 영업손실… "환율, 여행수요 부진 영향"
티웨이항공, 2분기 265억원 영업손실… "환율, 여행수요 부진 영향"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8.1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티웨이항공
사진=티웨이항공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티웨이항공이 올해 2분기 26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지난해와 비교해 적자전환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이 기간 매출액은 1819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1624억)과 비교해 12% 증가했다.

티웨이항공은 상반기 누적 매출액 또한 4231억을 기록하며 지난해 상반기(3662억)와 비교해 16%의 증가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환율, 항공유 상승, 여행수요 둔화의 전반적인 영향으로 2분기 265억원의 영업손실을 보였으나 누적 105억의 흑자 기조를 보였다고 티웨이항공은 설명했다.

티웨이항공은 하반기 매출과 이익 증대를 위해 노선 확장을 적극적으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부산-가오슝/타이중 노선을 9월부터 취항하면서 본격적인 노선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더불어 연내 추가로 동남아 지역 노선을 확대해 수도권과 지방공항 취항을 통한 고객 수요를 지속적으로 창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규 항공기(B737-800NG) 2대를 연내 추가로 도입해 연말까지 총 28대의 항공기를 보유 운영할 계획이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하반기 대만, 동남아 등 다수 지역의 취항을 확대하면서 공격적이지만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가겠다”며 “인바운드 수요 확대를 위한 다양한 활동도 현지에서 적극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