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유통계 보수왕' 자리 지켜…올 상반기 79억3600만원 수령
신동빈 '유통계 보수왕' 자리 지켜…올 상반기 79억3600만원 수령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9.08.14 19:28
  • 수정 2019-08-15 0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한스경제=김아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올해 유통업계 오너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 공시시스템에 게재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신 회장은 상반기 롯데쇼핑과 롯데케미칼, 호텔롯데 등 7개사에서 모두 79억3600만 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계열사별 보수는 ▲롯데지주 10억7200만 원 ▲롯데케미칼 17억5000만 원 ▲롯데쇼핑 12억1400만 원 ▲호텔롯데 16억8400만 원 ▲롯데제과 9억6600만 원 ▲롯데칠성음료 7억5000만 원 ▲롯데건설 5억 원 등이다.

신 회장은 2017년 한 해 동안 152억 원의 보수를 받아 대기업 총수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2018년, 구속수감으로 7개월간 급여를 자진 반납했는데도 78억1700만 원을 수령, 많은 금액을 받은 것으로 기록됐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은 8억4600만 원을, 이원준 유통BU 부회장 6억1000만 원을 각각 상반기 보수로 받았다.

이외에도 신세계 총수 일가와 이재현 CJ그룹 회장 또한 상반기 각각 71억5400만 원, 38억5000만 원을 받았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상반기 신세계에서 5억5300만 원, 이마트에서 14억1600만 원 등 총 19억6900만 원을 수령했으며 이 회장의 남편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 역시 두 회사로부터 동일한 금액을 받았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이마트에서 17억1800만 원을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은 신세계에서 14억9800만 원을 수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자신이 대표로 있는 현대백화점에서 상반기 14억6200만원의 보수를 받았으며 이재현 CJ 회장은 상반기 CJ 주식회사와 CJ제일제당, CJ ENM에서 총 38억5000만 원을 수령했다.

이 외에 이 회장의 누나인 이미경 CJ 부회장은 상반기 CJ ENM에서 10억 원을,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CJ제일제당에서 17억7500만 원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