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정보 철판해신탕 화제...하루 매출이 이렇게 높다고?
생생정보 철판해신탕 화제...하루 매출이 이렇게 높다고?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8.14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판해신탕, 평균 하루 매출 360만 원 이상
철판해신탕.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줄 철판해신탕이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었다. / KBS2 '생생정보' 방송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무더위를 시원하게 날려줄 철판해신탕이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었다.

14일 KBS2 '생생정보'의 코너 '고수의 부엌'에서는 평택시에 있는 철판해신탕 맛집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철판해신탕이 소개됐다. 철판해신탕은 철판 냄비에 랍스터, 문어, 전복, 키조개 등 각종 해물을 넣고 끓인 국물 요리다.

해당 맛집 주인장은 "해물은 무조건 싱싱해야 한다. 싱싱하지 않으면 바로 티가 난다"고 소신을 전했다. 그는 또 “자연산 키조개의 청결을 위해 표면 이물질을 직접 긁어낸다”고 전했다. 또 “녹차 식초를 넣으면 이물질과 비린내가 제거된다”고 덧붙였다.  

철판해신탕을 맛 본 손님들은 "재료가 없는 게 없다. 정말 맛있다"면서 입을 모았다.

특히 해당 맛집은 평균 하루 매출이 360만 원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