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석 참존 회장, 회삿돈 400억 횡령 의혹…檢 수사 돌입
김광석 참존 회장, 회삿돈 400억 횡령 의혹…檢 수사 돌입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9.08.15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석 참존 회장
김광석 참존 회장

[한스경제=김아름 기자] 김광석 참존 회장이 400억 원대를 배임·횡령한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15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박진원 부장검사)는 김 회장이 회삿돈으로 자신이 다니는 강남 소망교회에 19년에 걸쳐 37억 원을 헌금한 의혹 등을 조사하고 있다.

김 회장은 아들이 대표로 있던 아우디 딜러사 '참존 모터스'와 람보르기니 딜러사 '참존 임포트' 등에 회삿돈 420억 원을 불법 대출했으며 회사에 출근하지 않은 배우자에게는 20여 년간 월급 등 명목으로 22억 원을 지급한 의혹도 받고 있다.

아울러 김 회장이 해외여행 등 개인 비용으로 10억 원 이상을 법인카드로 처리했다는 의혹도 담겨 있다.

검찰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김 회장을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김 회장은 약사 출신으로 지난 1984년 참존을 설립, 청개구리 광고로 유명해져 1990년대 호황을 누렸다. 그러나 2000년대 브랜드숍 등에 밀리며 침체기에 접어 들었다. 최근에는 징코를 포함해 디에이지, 닥터 프로그 등의 브랜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