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크 논란' 손석구, 강한나-오혜원 사과에도 ‘묵묵부답’
'관크 논란' 손석구, 강한나-오혜원 사과에도 ‘묵묵부답’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08.16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연극 관람 중 비매너적인 행동으로 논란이 된 배우 손석구가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 함께 동석한 강한나, 오혜원은 즉각적으로 사과했으나 손석구는 무대응으로 일관해 비난의 대상이 됐다.

16일 강한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연 관람에 지장을 드리고 불편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며 “성숙한 관람 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불편을 드려 정말 죄송하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오혜원 역시 “어제(15일)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다"라며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을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손석구는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해당 행동에 대해 반성하는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며 질타하고 있다.

지난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tvN 월화극 '60일, 지정생존자'에 출연 중인 세 배우 강한나, 오혜원, 손석구의 연극 관람 목격담이 이어졌다. 연극 '프라이드' 공연장을 찾은 세 사람은 웃을 장면이 아님에도 웃음을 터트리고, 기지개를 켜는 등 비매너적인 행동으로 논란이 됐다. 관람객들은 이들이 ‘관크’(관객 크리티컬의 줄임말. 많은 사람들이 함께 관람하는 공연장이나 극장 등에서 다른 관객의 관람을 방해하는 행위)를 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사진=샛별당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