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코앞에 중국군 무장병력 수만 명 집결, '일촉즉발' 상황
홍콩 코앞에 중국군 무장병력 수만 명 집결, '일촉즉발' 상황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8.18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송환법' 반대 집회 오늘 또 열려
홍콩 인근 선전시에 중국군 무장병력 수만 명 집결
홍콩 집회 현장에 중국군 투입시 대규모 유혈 사태 날 수도
홍콩. '송환법'을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의 대규모 집회가 또 다시 예고된 가운데 중국군 개입 여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송환법'을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의 대규모 집회가 또 다시 예고된 가운데 중국군 개입 여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8일 오전 10시부터(현지시간 기준) 홍콩에서 '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가 또 열린다. 홍콩정부의 범죄인 송환법 반대 집회를 주도하고 있는 홍콩 민간인권진선은 "빅토리아공원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주최 측의 시위 요구 사항은 범죄인 송환법 철회와 시위 사태를 조사할 독립기구 설치와 홍콩시민의 보편적 참정권 보장 등으로 알려졌다. 주최 측은 지난 6월 집회 때 모인 2백만 명보다 더 많은 인원이 나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우녹힌' 홍콩 범민주계 변호사는 "주최 측인 우리의 목표는 평화적이고 이성적인 비폭력 집회를 진행하는 것"이라며 평화 시위 뜻을 밝혔다.

하지만 홍콩 경찰이 빅토리아 공원 내 집회만 허가하고 행진은 허가하지 않고 있어 충돌이 벌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홍콩과 10분 거리인 중국 선전시에 무장경찰 수만 명과 장갑차까지 집결한 것으로 알려져 중국 정국이 홍콩 시위 진압에 직접 개입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 홍콩 시위 사태를 제2의 천안문 사태가 될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표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