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단, 30년 독재정권 타도 후 문민정부 수립
수단, 30년 독재정권 타도 후 문민정부 수립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8.18 16:28
  • 수정 2019-08-18 16:28
  • 댓글 0

수단, 빵값 인상 항의 시위가 독재정권 타도까지 이어져
수단, 군부·야권 문민정부 수립 위한 권력이양 협정서 서명
수단, 반정부 시위대 "억압과 부패를 거쳐 새 페이지 장식"
수단. / 연합뉴스
수단. 동아프리카 수단의 군부와 야권이 문민정부 수립을 목표로 한 권력이양 협정에 서명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동아프리카 수단의 군부와 야권이 문민정부 수립을 목표로 한 권력이양 협정에 서명했다.

17일(현지시간 기준) AP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수단 과도군사위원회와 야권연대 '자유와 변화의 힘을 위한 선언'(DFCF)은 이날 수단 수도 하르툼에서 최종적인 권력이양 협정에 서명했다. 서명식에는 아비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 무스타파 마드불리 이집트 총리 등 주변국 지도자들도 참석했다.

수단 군부와 야권은 협정에 따라 공동통치기구를 만들고 내각도 설립할 예정이다. 특히 공동통치기구인 주권위원회 멤버 11명은 민간인 6명과 군부 인사 5명으로 구성된다.

군부 지도자가 과도통치기간 3년 3개월 가운데 초반 21개월 동안 주권위원회를 이끌고 다음 18개월은 야권 지도자가 맡을 예정이다. 과도통치기간이 끝나면 민주적 절차에 의한 대통령 선거가 진행된다.

수단 국민은 이날 권력이양 협정 서명에 기쁨을 드러냈다. 반정부 시위대 지도자인 모하메드 나지 아삼은 "수단 역사에서 수십 년간 억압과 부패를 거쳐 새 페이지를 장식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번 협정은 독재자 오마르 알-바시르 전 대통령의 축출 이후 민주화를 향한 큰 전환점으로 평가된다. 수단에서는 지난 2018년 12월 정부의 빵값 인상에 항의하는 시위가 발생했고 국민의 분노는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시위로 확산했다. 이어 지난 4월 수단 군부는 바시르 당시 대통령을 권좌에서 축출했다.

1989년 쿠데타로 집권한 바시르의 30년 철권통치는 마무리됐다. 이후 권력을 잡은 군부와 문민정부 수립을 주장하는 야권이 대립하면서 혼란이 이어졌다. 양측은 5월 중순 문민정부로 권력을 이양하기 위한 3년의 과도기 체제에 합의했지만, 통치기구인 주권위원회의 권력배분을 둘러싼 갈등으로 협상이 난항을 겪은 바 있다.

특히 지난 6월 초 수단 군부가 하르툼의 국방부 청사 앞에서 연좌 농성을 하던 반정부 시위대 해산을 목적으로 실탄을 발사하면서 100여 명이 숨졌다. 또 지난 7월에는 민주화 시위에 참여한 고교생 등 5명이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벌어져 군부와 야권의 협상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