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폭로에도 안재현 이틀째 '묵묵부답'
구혜선 폭로에도 안재현 이틀째 '묵묵부답'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8.19 12:00
  • 수정 2019-08-19 14:57
  • 댓글 0

안재현 / OSEN
안재현 / OSEN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배우 구혜선의 불화 폭로에 안재현이 이틀째 입을 꾹 다물고 있다. HB엔터테인먼트 대표와의 뒷담화가 언급된 만큼 높은 관심을 받았지만 침묵을 일관하고 있다.

구혜선은 앞서 지난 18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변심한 남편이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라고 고백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문자 메시지에서는 안재현이 '합의서랑 언론에 올릴 글 다음주에 내겠다고 신서유기 측에 이야기를 나눴다', 구혜선이 '아픈 어머니를 먼저 만나 설득하라'고 요구하는 이야기가 담겼다.

구혜선 인스타그램
구혜선 인스타그램

이후 소속사 측이 "두 사람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지만, 구혜선은 "타인에게 저를 욕한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되지 않은 보도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입장을 다시 한 번 전했다.

특히 구혜선은 '당신(안재현)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써 부부와 회사와의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해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어. 회사에서 우리 이혼문제 처리하는 것 옳지 않은 것 같아'라는 내용이 담긴 문자를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이후 포털 사이트 검색어에는 구혜선, 안재현 뿐만 아니라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 이름까지 올랐다. 하지만 안재현은 이틀째 아무런 입장을 표하지 않고 있다. 구혜선과 관계가 대중의 관심거리가 된 만큼 언제쯤 입장을 밝힐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