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의류·신발 '라벨갈이' 시민감시단 운영
서울시, 의류·신발 '라벨갈이' 시민감시단 운영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9.08.19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벨갈이/서울시 제공
라벨갈이/서울시 제공

[한스경제 김아름 기자] 서울시가 의류나 신발 등에 제조국가 라벨을 속이는 행위를 감시할 시민감시단 활동을 시작한다.

서울시는 19일 의류나 신발 등의 제조국가 라벨을 속여서 다는 이른바 '라벨갈이'를 적발하는 시민감시단이 활동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감시단은 150명 규모로, 이 가운데 100명은 의류업 등 관련 업종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이다. 

이들은 의류·봉제 업체 대상 계도를 비롯해 캠페인 활동과 불법 의심 정보수집, 수사·단속에 필요한 정보 제공 등을 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외무역법, 행정조사기본법 등 관련 규정 교육을 받고 공무원과 함께 조를 이뤄 활동한다.

송호재 서울시 거점성장추진단장은 "시민감시단 활동 분야를 의류, 수제화에서 점차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