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코 공대위, DLS는 사기판매...민형사적 대응 방침
키코 공대위, DLS는 사기판매...민형사적 대응 방침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08.19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키코(KIKO) 공동대책위원회(이하 키코 공대위)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DLS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키코 공대위는 1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키코 사건은 사기 상품을 판매한 것이고 최근 불거진 DLS 사태는 사기 판매 행위를 한 것"이라며 "키코 공대위가 주도하는 ‘파생상품 피해구제 특별대책위원회’를 발족해 DLS 사태 해결을 함께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즉각적이고 실효적인 민형사적 대응을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공대위는 지난 14일 성명서를 통해 밝혔듯이 DLS 사태는 은행들의 이익 우선주의와 금융당국의 허술한 감시와 규제가 그 원인이었다고 규정하며 사법기관에서 키코 사건 관련자들을 일벌백계하지 않았기에 동일한 사건이 또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두 사태의 차이점은 피해자가 기업에서 개인으로 바뀐 것 뿐이란 주장이다.

공대위 측은 "은행들이 팔 걷어 부치고 판매한 파생상품들은 기업파괴 상품 키코에서 가정파괴 상품 DLS까지 은행원들은 판매수당을 챙겼고 기업과 가정은 파탄났다"면서 "부도덕과 불법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한편 공대위는 관료 출신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이 금융위원장 후보로 올랐다면서 이달 말 청문회를 앞둔 상황에서 키코 사건 해결에 대한 은 후보자의 견해를 파악할 질의서를 공유한다고 전했다.

공대위 관계자는 "이번 질의서는 최종구 전 위원장처럼 금감원 분조위에 개입하려는 월권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고 금융피해자인 키코 기업들에 대한 기본인식을 파악 할 목적으로 질의될 예정"이라며 "질의서를 국회 정무위원들에게 전달할 것이며, 은 후보자의 키코 사건에 대한 답변 여부에 따라 낙마 운동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