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계 은행 국내여신 63% 대기업대출…"금융 보복 시 고용 영향 대비해야“
일본계 은행 국내여신 63% 대기업대출…"금융 보복 시 고용 영향 대비해야“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8.20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계 은행 국내여신의 63%가 대기업대출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일본계 은행 국내여신의 63%가 대기업대출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국내에 진출한 일본계 은행의 여신 대부분이 대기업 대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금융 보복 시 우리나라 인력 고용에 미치는 영향에 대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0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보면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국내에 진출한 일본계 은행의 여신은 총 23조4000억원이다. 이는 지난 5월 말 수치인 24조7000억원보다 약 1조3000억원(5.4%) 줄어든 규모다.

은행별로 보면 미즈호은행이 10조9000억원(46.8%)을 국내 기업과 기관 등에 빌려줬다.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MUFG)의 한국 내 여신은 7조7000억원, 미쓰이스미토모은행은 4조7000억원, 야마구찌은행은 1000억원이다.

기업여신이 전체 여신의 64.7%인 13조5000억원(7587건)을 차지했다. 은행 외 금융회사, 공공기관 등 기타기관이 빌린 자금은 17.7%(3조7000억원), 은행 여신은 17.6%(3조7000억원)였다. 가계에 빌려준 금액은 총 6억원으로 미미했다.

특히 기업여신을 기업 규모별로 나눠보면 대기업이 끌어 쓴 금액이 13조1000억원으로 거의 전부였다. 일본계 은행의 전체 국내 여신 중 대기업이 빌린 자금이 63.0%를 차지했다.

은행 외 금융회사, 공공기관 등 기타기관 여신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은행 외 금융회사에 내준 여신이 2조7000억원(97건), 공공기관 여신이 1조원(648건) 있었다.

공공기관 여신의 대부분은 대기업이 수출할 때 은행에서 대출을 받기 위해 맡긴 무역보험공사의 수출보험 채권이었다. 37건은 공공기관이 일본계 은행에서 받은 일반대출이었다.

일본계 은행 국내지점 여신 규모를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이 42.1%(8조8000억원)로 가장 많았다. 금융·보험업(33.8%·7조원), 도매·소매업(12.4%·2조6000억원), 숙박·음식점업(4.0%·8000억원)이 뒤를 이었다.

김정훈 의원은 "인력 고용에 큰 영향을 미치는 대기업과 제조업 분야에서 일본계 은행 대출 규모가 상당한 수준"이라며 "이에 대한 맞춤형 금융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금융 보복에 대비한 매뉴얼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