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포르쉐, 배출가스 불법조작 "왜~또??"
아우디폭스바겐·포르쉐, 배출가스 불법조작 "왜~또??"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20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디젤게이트 당시 독일 정부 조사에 따른 후속 조치일 뿐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아우디폭스바겐과 포르쉐가 국내 판매한 일부 경유차에 미세먼지 원인 물질 배출량이 늘어나도록 교묘하게 기기를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 

환경부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르쉐코리아㈜ 등이 국내에 수입·판매한 8종의 경유차 총 1만261대가 요소수 분사량 감소로 미세먼지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 배출을 늘린 것으로 판단했다고 20일 밝혔다.

적발된 8종은 모두 유럽의 자동차 배출허용기준인 유로6 차량으로, 2015년 5월부터 작년 1월까지 판매됐다.

해당 모델은 아우디 A6 40 TDI 콰트로, 아우디 A6 50 TDI 콰트로 2종, 아우디 A7 50 TDI 콰트로 2종, 폭스바겐 투아렉 V6 3.0 TDI BMT, 폭스바겐 투아렉 3.0 TDI 4모션, 포르쉐 카이엔 등이다.

이번에 환경부가 적발한 배출가스 불법조작은 과거 '디젤게이트'와는 별도의 사안으로 정부 당국은 사안의 심각성에 맞춰 지난해 6월 조사에 나서 이번에 결과를 발표했다.

적발된 아우디 A6 / 제공=환경부

환경부는 작년 6월 독일 자동차청(KBA)이 아우디 A6, A7의 불법 조작을 적발하자 즉시 해당 차종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이번에 적발된 차량은 요소수가 부족한 상태에서 시속 100㎞ 이상으로 달리면 요소수 분사량을 줄이도록 조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요소수는 경유차 엔진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을 줄이기 위한 장치에 공급되는 요소(암모니아)를 물에 녹인 액체다. 불법 조작으로 인해 이들 차량의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조작이 없을 때(0.064g/㎞)보다 10배 이상 많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는 아우디 A6, A7 외에 폭스바겐 투아렉 2종, 포르쉐 카이엔 1종에도 같은 불법 조작이 적용된 사실을 확인했다.

 

적발된 포르쉐 카이엔 차량 / 제공=환경부
적발된 포르쉐 카이엔 차량 / 제공=환경부

과거에도 아우디폭스바겐, 포르쉐는 배출가스 불법 조작이 적발된 바 있다.

특히 폭스바겐 투아렉 2종과 포르쉐 카이엔 1종은 작년 4월 배출가스 재순환 장치 제어로직 불법 조작으로 적발된 것과 같은 차량이라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환경부는 이번에 적발된 차량 8종을 인증 취소하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르쉐코리아㈜를 대상으로 결함 시정 명령, 과징금 사전통지, 형사 고발 등의 조치를 잇달아 내릴 계획이다.

두 회사는 인증 취소된 차량을 앞으로 국내에 판매할 수 없다.

아우디폭스바겐은 79억원, 포르쉐는 40억원의 과징금을 내야 할 것으로 추산된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국민적인 관심사인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자동차 배출가스 불법 조작에 더욱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참고자료를 통해 "독일 아우디그룹은 2016년 8월 모든 디젤엔진을 대상으로 조사에 착수, 잠재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사안은 자발적으로 자동차청(KBA)과 협의해왔다"며 "요소수건도 협의해온 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관련된 국내 차량은 2015년 5월 21∼2018년 1월 15일에 판매된 7328대로, 아우디 6656대, 폭스바겐 672대"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