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노트10 사전판매량 100만대 돌파… 전작대비 두배↑
삼성, 갤노트10 사전판매량 100만대 돌파… 전작대비 두배↑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8.2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노트10플러스·아우라 색상 인기… 공시지원금 변경이 관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국내 사전 판매량이 130만대를 넘어선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는 지난 9일부터 진행한 갤럭시노트10 국내 사전 판매량이 17일 기준 100만대를 넘겼다고 20일 밝혔다.

사전예약이 19일까지 진행됐던 점을 비춰보면 최종 사전 판매 물량은 130만대 이상으로 추정된다. 이는 전작인 갤럭시노트9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삼성전자 측은 “갤럭시노트10플러스의 비중이 약 3분의 2 수준이고 갤럭시노트10 플러스(256GB) 아우라 글로우 색상이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고 전했다.

여기에 이번 갤럭시노트10은 시리즈 최초로 2종으로 출시돼 선택권을 넓힌 것도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노트10은 노트 시리즈 최초로 화면 크기에 따라 일반형(6.3인치)과 플러스형(6.8인치)으로 출시되면서 사이즈가 작은 일반 모델이 20대 여성 소비자의 선택을 받으며 전작 대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노트 시리즈 최초로 두 가지 모델을 출시해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차별화된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다"고 인기 요인을 설명했다.

갤럭시노트10은 각각 후면 트리플·쿼드 카메라를 탑재했다. 또 3500밀리암페어시(mAh)와 4300mAh 배터리, 엑시노스 9825와 퀄컴 스냅드래곤855, 최대 8·12기가바이트(GB) 램과 256·512GB 저장용량 등을 지원한다.

디스플레이는 중앙 전면으로 이동한 카메라를 제외하면 스마트폰 전면을 모두 디스플레이로 채우는 베젤리스(Bezel-less·테두리가 거의 없는) 디자인을 채택했다.

한편 이통3사가 이날 갤럭시노트10의 최고 공시지원금을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42만원, KT가 45만원으로 확정하면서 사전예약기간 이후에도 '대란' 수준의 흥행이 이어질지에 관심이 쏠린다.

다만 사전예약 기간 불법 보조금이 횡행하면서 일부 유통채널에서 출고가 124만8500원인 일반 모델가격이 통신사별로 5만∼15만원까지 떨어진 바 있다.

이에 개통일을 앞두고 불법 보조금이 적어질 것이라는 예상에 기존 예약자들의 예약을 취소하거나 예약판매를 중단한 판매점들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