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광주서 SW인재육성 강조… 청년아카데미 찾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광주서 SW인재육성 강조… 청년아카데미 찾아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08.2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들어 세 번째 현장경영... 광주 가전라인도 방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찾아 에어컨 출하공정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찾아 에어컨 출하공정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발표 이후 가져온 현장경영을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삼성 청년소프트웨어 아카데미(SSAFY)’에서 이어갔다.

이 부회장은 20일 지난해 8월 총180조원 규모로 발표한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의 하나로, 5년간 총 1만명의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 양성을 목표로 설립된 삼성 청년SW 광주 교육센터를 방문했다. 이 부회장은 교육센터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교육생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이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직접 찾은 것은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의 중요성을 대내외적으로 재차 강조하고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국가 산업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보여진다.

이 부회장이 이날 찾은 광주 교육센터는 약 700㎡ 규모에 최첨단 소프트웨어 강의실 4개를 갖춰 총 150명의 교육생에게 소프트웨어 교육을 동시 제공할 수 있으며, 2020년부터는 총 300명이 사용 가능하도록 시설을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1∼2기 교육생 총 150명이 교육을 받고 있고 1기 교육생 중 18명은 이미 취업에 성공해 조기 졸업했다. 

이 부회장은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모든 사물이 5G로 연결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데이터를 수집, 저장, 분석, 연결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수요와 혁신이 탄생하는데, 데이터를 새로운 '부가가치'로 전환시키는 것이 소프트웨어 역량”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삼성이 직접 소프트웨어 교육에 나선 것은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처리해 부가가치를 만들어 내고, 새로운 아이디어와 접목하거나 산업에 응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인재를 양성해, 한국이 글로벌 미래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을 다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은 교육센터 방문에 앞서 냉장고, 에어컨, 세탁기 등 생활가전 생산라인도 둘러봤다.

회의에는 김현석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이재승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 강봉구 전략마케팅팀 부사장, 이상훈 글로벌운영센터 부사장, 박병대 한국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6일 충남 아산의 온양사업장과 천안사업장, 9일 평택사업장을 잇달아 방문해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