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뭐니’ “임호 부부 “삼남매 학원 34개” 사교육 문제 고민... “멈추기 어려워”
‘공부가 뭐니’ “임호 부부 “삼남매 학원 34개” 사교육 문제 고민... “멈추기 어려워”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08.23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호 부부. '공부가 뭐니' 출연
배우 임호 '세 자녀 학원만 34개 보내'
임호-윤정희 부부 사교육 고민. 임호 부부가 세 자녀 학원만 34개를 보내고 있다고 고백했다. / MBC 방송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임호 부부가 세 자녀 학원만 34개를 보내고 있다고 고백했다.

22일 첫 방송된 MBC ‘공부가 뭐니?’에서는 임호의 세 자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첫 의뢰인은 임호 윤정희 부부였다. 방송에 출연한 적이 없었던 윤정희는 아이들을 위해 용기를 냈다고 고백했다.

“아이들이 다니는 학원 개수가 34개”라고 고백한 윤정희는 “처음에는 공부 습관을 들이려고 했는데 욕심이 과해지다보니 개수도 늘었고 어디까지 해야할지를 모르겠더라. 남들도 하니까 어디에서 멈춰야 할지 몰랐다”고 밝혔다.

임호는 “저는 (교육에) 관여를 안 하고 엄마가 챙기는 편이다. 오랜만에 아이들과 놀기 전에 항상 ‘숙제는 다 했니?’라고 물어본다. 안하면 엄마한테 혼나니까”라고 일상에 대해 말했다.

이어 윤정희는 “주위에 하는 아이들은 더 한다. 처음에는 국영수 정도만 시작했는데 하다보니 늘어나고 있다. 1년 전부터 뭘 뺄까 고민했는데 뺄게 없어서 이렇게 됐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