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다저스 류현진, 사이영상 후보 1순위? 美 언론이 분석한 결정적 비결
LA 다저스 류현진, 사이영상 후보 1순위? 美 언론이 분석한 결정적 비결
  • 박종민 기자
  • 승인 2019.08.2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24일 오전 11시 10분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전에 선발 등판한다. /연합뉴스
LA 다저스 류현진이 24일 오전 11시 10분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현지 언론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류현진은 24일(한국 시각) 오전 11시 10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이번 등판일정에서 그는 시즌 13승(3패)째 달성에 도전한다.

현지 언론 LA 타임스는 "류현진은 올 시즌 평균자책점 1.64를 기록하는 등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며 “이는 직구, 체인지업, 커브, 컷패스트볼, 싱킹패스트볼 등 5가지 구종을 똑같이 잘 구사했기 때문이다. 류현진은 타자 입장에서 어떤 공을 던질지 가장 예측하기 어려운 투수다"라고 짚었다. 이어 "류현진은 유일하게 볼카운트 3볼일 때만 직구 비율이 증가하는데 이런 상황을 제외하면 5가지 구종 비율이 거의 비슷하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류현진의 이러한 능력이 그가 올 시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중 선두를 달리고 있는 비결"이라고 분석했다.

구단에 따르면 류현진은 뉴욕 양키스와 경기에서 신인 포수 윌 스미스와 배터리를 이룬다. 스미스는 올 시즌 빅리그에 데뷔해 28경기에 나섰다. 타율 0.318 12홈런 31타점을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