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더위에 전기사용량 작년 밑돌아…요금할인 감소
짧은 더위에 전기사용량 작년 밑돌아…요금할인 감소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8.25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7~8월 주택용 전기요금 상시 할인이 첫 적용된 가운데, 올해 여름 하루 최대전력 사용량이 지난해 수준을 밑돈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인해 전기요금 총 할인액도 지난해보다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25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7∼8월 중 일일 최대전력을 기록한 날은 평균 기온이 35도까지 올랐던 지난 13일 9031만kW로 나타났다. 다음날인 14일 9005만kW, 전날인 12일 8694만kW가 뒤를 이었다.

최대전력은 일정 기간 1시간 평균전력이 최대인 전력수요 값으로, 여름철 최대전력은 오후 3시를 전후한 낮에 주로 발생한다. 올해는 두달 동안 최대전력이 9000만kW를 넘어선 경우가 13일과 14일 이틀에 불과했다.

최대전력은 13일을 정점으로 18일 6605만kW까지 떨어졌고 21일 8378만kW까지 다시 오르기는 했지만, 기온이 차츰 떨어지고 있어 최대전력 또한 계속 하향곡선을 그릴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7월 22일 9070만kW로 일찌감치 9000만kW 선을 돌파하고 이틀 뒤인 7월 24일 2018년 여름 최대전력인 9248만kW를 찍은 것과 비교해 올해 여름은 더위가 늦게 찾아오고 비교적 빨리 물러난 셈이다.

이에 따라 할인액이 아직 집계되지 않았지만, 올해는 지난해 같은 폭염이 찾아오지 않아 할인액도 작년보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