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상품 '화장품'이 가장 많았다…78만점 적발
짝퉁 상품 '화장품'이 가장 많았다…78만점 적발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8.25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장품류 압수품./사진=특허청
화장품류 압수품./사진=특허청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최근 5년간 위조로 가장 많이 적발된 상품은 '화장품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올해 7월 사이 적발된 위조상품 가운데 마스크팩 등 화장품류가 78만8298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건강식품이 64만2573점으로 뒤를 이었다.

이 기간 위조상품으로 적발돼 압수된 물품은 917만5천여점, 정품가액으로 2985억원에 달한다. 위조사범 1650명이 형사입건됐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이용한 판매가 늘면서 온라인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한 단속도 2014년 5802건에서 지난해에는 6406건으로 늘어났다.

이와 관련해 특허청은 오는 28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국지식재산센터에서 일반 국민과 특허청 지식재산 정책기자단 등을 대상으로 'K-브랜드 보호를 위한 정책설명회'를 연다.

설명회는 '위조상품 유통실태와 지식재산권 보호의 중요성', '정품 사용을 통한 올바른 소비문화'에 대한 전문가 강의와 정품·위조상품 구별을 위한 '짝퉁 Out, 정품 OK' 체험행사로 이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