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수상 태양광 시장 500조원 규모"…新성장 동력
한화큐셀 "수상 태양광 시장 500조원 규모"…新성장 동력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8.25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큐셀의 태양광 모듈이 설치된 네덜란드 수상태양광 발전소./사진=한화큐셀
한화큐셀의 태양광 모듈이 설치된 네덜란드 수상태양광 발전소./사진=한화큐셀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한화큐셀이 글로벌 수상 태양광 시장이 향후 500조원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유재열 한화큐셀 한국·동남아 사업부 상무는 지난 22일 '한국수자원공사 청풍호 수상태양광 발전소' 현장 설명회에서 "전 세계 저수지 수면의 1%에 수상 태양광 발전소가 단계적으로 건설되면 현재 건설 단가 기준으로 500조원 이상의 세계 시장이 열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내에서 우리 기업들이 충분히 경험을 쌓으면 수상태양광은 한국 기업들의 신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은행(WB)의 수상태양광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저수지 1% 면적에 설치할 수 있는 용량은 404GW에 달한다. 이는 발전량 기준 약 521TWh(테라와트시)로 세계 6위 전기 사용국인 한국의 지난해 연간 전기사용량(565TWh)에 육박하는 수치다.

미국 매사추세츠주는 수상태양광으로 생산한 전기에 대해 인센티브 보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대만에서도 수상태양광에 육상태양광보다 높은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시장의 가능성을 점친 한화큐셀은 국내에서 약 30MW 규모의 수상태양광발전소에 제품을 납품하거나 건설에 참여했으며 지난해 말에는 유해물질인 납이 포함되지 않은 수상태양광 전용 모듈 '큐피크 듀오 포세이돈'을 출시했다.

유 상무는 "해마다 15%씩 성장하는 시장은 찾기 힘들다"며 "산업적 측면에서 엄청난 국부 창출 기회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에너지공단에 따르면 국내에서는 저수지, 담수호, 용배수로만 활용해도 약 6GW의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