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일 펀드’ 출시...문 대통령, ‘필승코리아 펀드’ 가입
‘극일 펀드’ 출시...문 대통령, ‘필승코리아 펀드’ 가입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8.26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이 26일 오전 서대문구 농협은행 본점을 방문해 직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이 26일 농협은행 본점을 방문해 '필승 코리아 펀드' 가입 후 직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필승 코리아 펀드’가 출시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이 상품에 가입했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응하는 민간 차원의 노력과 함께 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농협은행 본점을 방문해 ‘NH-아문디 필승코리아 국내주식형 펀드’에 가입했다.

이 펀드는 국제 경쟁력 강화가 시급한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이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지난 14일 출시됐다. 운용보수와 판매보수를 낮춰 수익이 기업에 돌아갈 수 있도록 설계됐고, 운용 보수의 50%를 기초과학 분야 발전을 위한 장학금 등 공익기금으로 적립하는 게 특징이다.

최근 미중 무역갈등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등 글로벌 무역 환경이 급변하면서 국내 기업들의 경쟁력 강화가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문 대통령은 이들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사비를 들여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금융상품에 공개 가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맞서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겠다’는 극일(克日) 정신을 강조한데 이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문 대통령은 펀드 가입 후 농협 임직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나라 경제가 더는 외풍에 흔들리지 않으려면 각 분야의 초일류 혁신 기업이 지금보다 2∼3배 늘어나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그 기초가 되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성장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펀드가 우리나라 소재·부품·장비산업을 하는 기업들이 흔들리지 않고 성장해 글로벌 시장에 우뚝 서는 데 든든한 씨앗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가 지난 5일 발표한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언급하며 “성장 잠재력이 있는 국내 기업이 글로벌 전문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