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美대사, 현대중공업 방문…기술 교류 확대 논의
해리스 美대사, 현대중공업 방문…기술 교류 확대 논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26 16:53
  • 수정 2019-08-26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관이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를 찾았다 / 사진=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관이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를 찾았다 /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26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를 방문해 양국 간 산업 협력, 기술 교류 확대 등을 논의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다니엘 게닥트 주부산 미국영사 등과 함께 울산 본사를 찾아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박준성 해양플랜트 사업대표 등 경영진과 대화했다.

미국 해군 4성 장군 출신으로 태평양사령부(현 인도·태평양사령부) 사령관을 지낸 바 있는 해리스 대사는 현대중공업 측에 양국 산업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협력을 당부했다.

이어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자 일대기와 업적을 소개하는 아산기념전시실과 회사 홍보 영화를 관람하고 선박 건조 현장을 둘러봤다.

미국은 2018년 전 세계 선박 발주량(770억달러·1천321척)의 12.6%인 97억달러(45척)를 발주한 세계 3위 선박 시장이다.

현대중공업은 1978년부터 지금까지 19개 미국 선사에 탱커 27척, 벌크선 23척,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 14척 등 선박 100척을 인도했다.

올해 5월에는 미국으로부터 셰일가스(Shale Gas)를 운반하는 18만㎥급 고성능 LNG운반선 2척을 성공적으로 건조한 바 있다.

또 지난해 미국 회사로부터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인 킹스키(King's Quay) 공사를 수주해 약 4년 만에 해양플랜트 수주를 재개했고 미국 원유개발업체들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한영석 사장은 "해리스 대사와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산업 협력 강화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활발한 기술 교류와 사업 협력을 통해 양국 산업 발전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