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포스증권, “온라인 사모펀드 가입 증가 추세”
한국포스증권, “온라인 사모펀드 가입 증가 추세”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8.27 14:35
  • 수정 2019-08-2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포스증권
사진=한국포스증권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온라인 펀드 판매 증권사 한국포스증권은 다양한 형태의 온라인 사모펀드 가입이 증가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한국포스증권은 국내 최초로 온라인 사모펀드 프로세스를 통해 다양한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한국포스증권은 지난 2017년부터 온라인 사모펀드 판매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자문업자와 협력해 사모펀드를 판매하고 있다. 현재 12개 자문사와 제휴를 맺고 메자닌, Pre-IPO, 롱숏, 부동산, 확정금리부 담보부채권 등 다양한 투자전략의 사모펀드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만 7개 사모펀드를 설정하며 누적 금액만 220억원 규모에 달하는 등 상품라인업 확대에 나서고 있다.

게다가 지난 13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자본시장법 시행령에 따라 전문투자자 등록기준이 완화되며 사모펀드 제안 고객 수(49명)와 최소투자규모(1억원) 제한이 폐지된다. 다양한 사모펀드를 낮은 비용으로 제공받을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한국포스증권은 사업 확대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김승현 한국포스증권 상무는 “공모펀드와 함께 다양한 사모펀드를 제공함으로써 고객 자산군의 다양성을 확대하고 고객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노력중이다”며 “당사의 온라인 사모펀드는 동일상품이라도 낮은 투자비용이 적용돼 투자수익이 추가로 올라갈 수 있으니 저금리 시대 이런 혜택을 꼭 누렸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