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 MTS 해외송금서비스 오픈
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 MTS 해외송금서비스 오픈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8.27 18:02
  • 수정 2019-08-27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미래에셋대우
사진=미래에셋대우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27일 해외송금업체 한패스(HANPASS)와의 제휴를 통해 증권업계 최초로 MTS 해외송금서비스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의 종합계좌를 보유한 고객이면 누구나 미래에셋대우 모바일 앱을 통해 한패스의 해외송금을 이용할 수 있다. 6자리 핀(PIN)번호 인증만으로 해외송금이 가능하다.

해외송금이 가능한 국가는 미국,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등 총 28개국으로 계좌번호로의 송금은 물론 현지 ATM기기, 픽업센터 등에서 직접 외화를 수령 할 수 있다. 자택 배달, 모바일지갑으로의 송금 등 다양한 수취 옵션도 제공한다.

수수료 역시 업계 최저수준으로 책정해 건별 3000원에 제공된다. 특히 수요가 많은 미국의 경우 2500원의 수수료로 송금 가능하다.

김범규 미래에셋대우 디지털혁신본부장은 “미래에셋대우 고객들은 이제 모바일앱을 통해 증권계좌에서 바로 쉽고 빠르게 해외 송금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편의를 증대하기 위해 투자서비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생활금융 서비스 역시 계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