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친환경차 핵심부품 기지' 울산공장 착공... "전동화시장 선도"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핵심부품 기지' 울산공장 착공... "전동화시장 선도"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8.28 12:19
  • 수정 2019-08-28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 공장에 이어 두 번째 전용 공장
사진=현대모비스
사진=현대모비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현대모비스가 친환경차 핵심부품 공급을 위해 기존 충북 충주공장에 이어, 울산에 두 번째 전용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현대차와 단순히 차량용 부품 및 모듈을 공급하는 관계에서 한발 더 나아가 미래차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체질 변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울산 이화산업단지에서 ‘친환경차 핵심부품 울산공장 기공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송철호 울산시장,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 등 200여명의 정·관계 및 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대모비스 울산공장은 친환경차 핵심부품 공장의 위용을 갖추게 된다. 울산공장은 총 부지 15만㎡(4.6만평) 규모로, 오는 2021년부터 연간 10만대에 해당하는 전기차 핵심부품을 양산하게 된다. 현대모비스는 친환경차 부품 공장에 약 3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지금까지 충주공장에서 생산한 핵심부품을 친환경차 주요 생산기지인 현대차 울산공장으로 운송하는 방식이었다”면서 “신공장이 들어서는 울산 이화산업단지는 완성차 공장과의 거리가 15km로 앞으로 공급망 운영시스템 효율화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전동화로 대표되는 미래차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대단위 시설투자를 계획했다. 미래차 분야에 대한 집중 투자는 현대모비스가 올해 초 공개한 중장기 성장 전략의 일환으로 현대모비스는 경쟁력 확보를 위해 향후 3년간 총 4조원 규모의 투자를 적용할 계획이다.

지난 2013년 친환경부품을 생산하는 충주1공장 준공을 시작으로 2017년에는 서산주행시험장을 완공했다. 지난해에는 수소사회 비전을 제시하며 충주2공장 신축에 돌입했다.

현대모비스는 울산 신공장 구축을 계기로 전동화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독자적인 연구개발과 생산기술에 집중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향후 친환경차 성능과 품질 향상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이를 바탕으로 중장기적으로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로 수출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안병기 현대모비스 전동화사업부장(전무)는 “현재 북미와 중국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서 우리도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며, “전기차와 수소전기차가 함께 발전하는 궁극적인 방향으로 전동화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