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환 LG화학 사장 "日의존도 높은 파우치 필름 국산화하겠다"
김명환 LG화학 사장 "日의존도 높은 파우치 필름 국산화하겠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28 14:55
  • 수정 2019-08-28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환 LG화학 사장이 2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KABC 2019'에서 강연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김명환 LG화학 사장이 2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KABC 2019'에서 강연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김명환 LG화학 사장은 국내 배터리 기업들이 일본산 의존도가 높은 배터리 파우치 필름 국산화를 위해 국내 제조사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KABC(Korea Advanced Battery Conference) 2019' 콘퍼런스에서 한 강연을 통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를 거론하며 이같이 밝혔다.

파우치 필름은 파우치 배터리 외부를 감싸서 내용물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핵심 제품으로, 업계에 따르면 일본 DNP와 쇼와덴코(昭和電工)가 전 세계 시장의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전기차 배터리 전량이 파우치형이고, 삼성SDI는 소형 배터리에 파우치 필름을 사용한다.

파우치 필름 중 대부분을 일본 DNP와 쇼와덴코에 의존하고 있어 일본 정부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고 추가 보복을 가하면 일본산 파우치 필름을 사용하는 국내 배터리 업계가 큰 피해를 볼 것으로 예상됐다.

김 사장은 이에 대해 "일본 DNP와 쇼와덴코 등에 의존하고 있는 것은 맞고, 이들 회사가 CP기업(자율준수규정 인증)이기 때문에 원칙대로 하면 (수입에) 문제는 없을 것"이라며 "그러나 일본 정부가 언제든 마음먹은 대로 할 수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김 사장은 국내 율촌화학과 한국알루미늄 등이 배터리 파우치를 생산하고 있으나, 가격과 품질 경쟁력이 일본산보다 덜 하다면서 "지금까지 국적을 불문하고 품질이 좋고 가격이 더 싼 제품을 써야 했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중국에 수출하고 있는 율촌화학 파우치 필름 테스트도 했다"고 확인하면서 "율촌화학이 아직 품질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지지만 앞으로 율촌 등 한국 어떤 회사와도 협력하면서 같이 국산화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