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주가] 더블유에프엠, ‘조국펀드’ 검찰수사에 급락
[이슈&주가] 더블유에프엠, ‘조국펀드’ 검찰수사에 급락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8.28 15:03
  • 수정 2019-08-28 15:03
  • 댓글 0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가입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가 최대주주로 있는 더블유에프엠(WFM)이 검찰 수사로 28일 장중 대폭 하락했다.

이날 오후 2시 48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더블유에프엠은 전날 대비 29.48% 떨어진 2380원에 거래 중이다.

장중 한때는 가격제한폭(-29.93%)까지 떨어지며 하한가를 기록했다.

앞서 검찰은 27일 서울 강남구의 한 빌딩에서 코링크PE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코링크PE가 투자한 WFM의 전 대표 우모씨가 최근 해외로 출국한 것과 관련해 조속히 귀국해 수사에 협조해달라고 종용하고 우씨가 입국하는 즉시 통보받을 수 있도록 출입국 당국에 관련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링크PE는 2017년 10월 WFM 주식을 인수해 최대주주가 됐다. 자유한국당은 코링크PE가 웰스씨앤티와 WFM을 합병해 시세차익을 보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