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가공식품 아크릴아마이드 노출 ‘우려 수준 아냐’
식약처, 가공식품 아크릴아마이드 노출 ‘우려 수준 아냐’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8.2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자 가공식품 등 1022건 조사…돼지감자차 섭취 방법 준수 필요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국내 유통 중인 시리얼·과자류 등 가공식품의 아크릴아마이드 노출 수준이 우려할 수준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돼지감자차의 경우 아크릴아마이드 검출량이 높은 수준으로 조사돼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우리나라에서 유통되고 있는 가공식품을 대상으로 아크릴아마이드 검출 수준을 조사하고 노출 수준을 평가한 결과,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고 29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감자스낵 등 식품제조 과정 중 자연적으로 생성될 수 있는 아크릴아마이드 검출 수준을 조사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국민 건강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했다.

아크릴아마이드는 탄수화물 함량이 많은 식품을 굽거나 기름에 튀기는 등 고온으로 가열할 때 자연적으로 생성되는데 2006년 이후부터 현재까지 아크릴아마이드 저감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조사 대상은 시리얼·과자류 등 22개 식품유형으로 시중에 유통 중인 가공식품 총 1022건을 수거해 검사했다.

조사 결과, 아크릴아마이드 검출량은 불검출~7331㎍/㎏ 수준으로 확인됐으며 평균 검출량은 129㎍/㎏로 국내 저감화 권고기준치인 1000㎍/㎏ 이내로 나타났다.

검출 수준은 음료류, 과자·빵·떡류, 농산가공식품 순으로 서류나 곡류를 원료로 가열한 제품에서 비교적 높게 검출됐다.

국내 저감화 권고기준치(1000㎍/㎏)를 초과한 제품은 총 20건으로 △과자류 10건(감자과자 9건) △다류 5건 △향신료 가공품 1건 △기타 농산가공품(감자튀김 등) 4건 등이다.

특히, 다류는 녹차·결명자차·둥굴레차·보리차·돼지감자차 등 총 44건을 검사했으며 이 가운데 서류인 돼지감자를 볶아 만든 돼지감자차 제품에서 아크릴아마이드 검출량이 902.2~7331㎍/㎏로 높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돼지감자차는 제품에 제시된 방법에 따라 섭취할 경우 아크릴아마이드 섭취를 1/100 수준 이하로 줄일 수 있다.

시중에 유통 중인 가공식품 중 아크릴아마이드 검출 수준 조사 결과와 국민건강영양조사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국민들의 아크릴아마이드의 노출 수준을 조사한 결과, 노출 수준은 0.1 ㎍/㎏ body weight/day로서 다른 나라의 노출수준 0.16∼2 ㎍/㎏ body weight/day과 비교할 때 낮은 수준으로 확인됐다.

다만, 지난 2016년에 수행된 조리과정이 고려된 총식이조사의 결과(0.09 ㎍/㎏ body weight/day) 보다는 다소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식약처 신종유해물질팀 문귀임 과장은 “향후 안전한 식품 공급을 위해 아크릴아마이드를 비롯한 제조과정 중 생성되는 유해물질의 저감화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통 식품 중 아크릴아마이드 검출량/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유통 식품 중 아크릴아마이드 검출량/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