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준대형 트럭 '파비스' 공개... "2025년까지 친환경 전동화 모델 17종 라인업"
현대차, 준대형 트럭 '파비스' 공개... "2025년까지 친환경 전동화 모델 17종 라인업"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8.29 13:30
  • 수정 2019-08-29 13:30
  • 댓글 0

사진=강한빛 기자
사진=강한빛 기자

[한스경제 고양=강한빛 기자] “트럭이기에 달라야 합니다. 그 생각의 차이가 혁신과 변화를 만들었습니다”

현대자동차가 상용차의 현재와 미래를 한 곳에 담았다. 현대자동차는 29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상용차 박람회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페어’를 개최해 신규 준대형 트럭 ‘파비스(PAVISE)’와 상용차 전동화 전략을 밝혔다. 이날 친환경 로드맵의 상징인 카운티EV를 최초로 공개하며 친환경 상용차 전동화 라인업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현대차는 이번 상용차 박람회에서 ‘공존’을 주제로 신기술을 체험하고 다양한 특장업체와의 협업의 장을 마련했다.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부사장은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 페어의 주제는 ‘공존’으로, 현대 상용차의 현재와 미래 기술을 함께 체험할 수 있다”며 “완성차 브랜드를 넘어 고객의 동반자로서 함께 성장하려는 현대 상용차의 지향 가치를 담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날 준대형 신형 트럭 파비스를 최초로 공개했다. 파비스는 ‘중세 유럽 장방형의 커다란 방패’에서 이름을 따왔다. 중형 메가트럭과 대형 엑시언트 사이의 준대형 트럭으로 5.5~13.5톤이 적재 가능하다. 파비스의 캡은 운전석 실내고 1595mm, 공간 6.7m3 을 바탕으로 동급 최대 운전석 공간을 확보했다.

디자인 역시 고객 중심으로 이뤄졌다. 파비스의 디자인을 담당한 노재승 현대상용차 디자인팀 팀장은 "긴장감 있는 라인과 역동성을 강조해 트럭다운 꽉 짜여진 디자인을 담았다"며 "운전자의 조작성을 고려하고 안정감을 주는 수평적 레이아웃, 상단,하단 구성의 비대칭형 넓은 실내를 견고하게 구현했다"고 소개했다.

최첨단 안정사양도 적용했다. 일부 트럭에 적용되던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이탈경고 ▲후방주차보조 등 다양한 최첨단 안전 사양을 선택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상용차 전용 내비게이션 ▲휴대폰 무선충전장치 ▲확장형 슬리핑 베드를 적용해 편의사양도 개선했다.

현대차는 이날 친환경 상용차 전동화 라인업 구축 계획도 발표했다. 현대차 상용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 7종, 수소전기차 10종 등 총 17개 차종의 친환경 상용차 전동화 모델 라인업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장거리, 도심 승객 수송 등 고객의 사용 환경에 맞는 다양한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차 상용차는 ▲1회 충전 운행거리가 긴 장거리 수송용 중대형 트럭, 고속버스에 적용하는 수소전기기술 ▲도심내 물류 수송을 위해 적재 효율, 충전 인프라가 중요한 중소형 상용차에는 전기시스템기술을 적용해 운영키로 했다.

이와 함께 도심 대기질 개선, 인접 도시까지 운행하는 시내버스에는 전기시스템과 더불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수소전기기술 등을 탑재한다.

현대차는 이날 '카운티EV'도 최초 공개했다. 현대차는 2017년 최초의 전기버스 일렉시티,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수소전기버스를 시범운행한 바 있다. 카운티EV는 기존 디젤 모델보다 차량 길이가 60cm 늘어났다. 128kWh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돼 1충전 주행거리 200km 이상, 72분만에 완충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카운티EV는 ▲눈길, 빗길 안전 운전을 돕는 차량자세제어장치 ▲4륜 디스크 브레이크 ▲안전성을 끌어올린 어린이 시트, 시트벨트, 차량 후방 비상도어(어린이 버스용)를 적용했다. 친환경 이미지에 어울리는 7인치 LCD 클러스터, 버튼식 기어레버를 적용했고, 마을버스 운행시 기존 디젤차 대비 연료비를 최대 1/3수준까지 낮출 수 있는 경제성도 자랑한다.

임정환 상용개발 2센터 전무는 “현대자동차는 전동화 모델의 새로운 영토를 제시하고 있다”며 “연비·안전·친환경에 초점을 맞춰, 고객가치 친환경사회에 대한 기여 중심으로 개발에 나설 것”이라 강조했다.

한편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 페어’는 9월 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