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코리아, ‘BMW 아우스빌둥 3기’ 발대식 개최
BMW 그룹 코리아, ‘BMW 아우스빌둥 3기’ 발대식 개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2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 그룹 코리아가 아우스빌둥 3기 발대식을 가졌다 / 제공=BMW그룹
BMW 그룹 코리아가 아우스빌둥 3기 발대식을 가졌다 / 제공=BMW그룹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BMW 그룹 코리아가 지난 28일 독일식 일 학습 병행 프로그램인 아우스빌둥에 선발된 BMW 아우스빌둥 제3기의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BMW 아우스빌둥 3기 트레이니 57명과 전문 트레이너 15명을 비롯해 BMW 그룹 코리아 김효준 회장, 토마스 센서 부사장, 한독상공회의소 수잔네 뵈얼레 부대표, BMW 공식 딜러사 대표 7명 등 총 120여 명이 참석했다.

발대식 이후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브랜드 교육 및 AS 과정에 대한 교육을 받고, 드라이빙 센터 투어 및 트랙 체험을 했다. 

BMW 그룹 코리아 김효준 회장은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은 기술 강국 독일의 산업적 근간을 이루는 프로그램으로, 아우스빌둥을 통해 양성된 인재는 높은 생산성과 수준 높은 전문성, 나아가 높은 자부심과 만족도를 가지고 사회적 가치를 상승시키고 있다”라고 말했다. 

독일 아우스빌둥 프로그램 출신 BMW 그룹 코리아 토마스 센서 부사장은 “나에게 아우스빌둥이란 차근차근 발전할 수 있게 해주는 훌륭한 초석”이라며 “아우스빌둥을 통해 교육생들은 기술적인 지식과 실제 업무에 적용하는 법을 배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인성적인 면도 함께 성장할 수 있다. 가능한 많은 것을 질문하고 경험하라”며 아우스빌둥 선배로서 격려와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은 독일의 성공 비결로 꼽히는 프로그램으로 일과 학습을 융합한 독일의 이원화 진로교육 시스템이다. 국내 도입되는 아우스빌둥은 독일의 일 학습 병행 교육과정 중에서도 자동차 정비 부분을 중점적으로 다루는 ‘아우토 메카트로니카(Auto-Mechatroniker)’다. 과정 수료 후에는 전문 학사 학위, 독일연방 상공회의소가 부여하는 교육 인증서를 획득하는 동시에 근무했던 기업에 취업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