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베트남은행, 보건산업진흥원 및 한국국제의료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신한베트남은행, 보건산업진흥원 및 한국국제의료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08.29 16:45
  • 수정 2019-08-2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베트남 현지법인 ‘신한베트남은행’이 29일 베트남 호치민 소재 인터컨티넨털 호텔에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국제의료협회와 함께 보건·의료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한베트남은행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국제의료협회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한베트남은행 고객들에게 한국 의료 서비스를 알리고 고객들이 한국을 방문해 의료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우대 혜택을 제공하는 등 한국과 베트남의 의료·복지 분야 협업에 앞장설 예정이다.

향후 베트남 고객들에게 의료 서비스 우대 혜택을 제공하는데 있어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이화의료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보바스기념병원, 대전선병원, 미즈메디병원 등 한국을 대표하는 의료기관들이 대거 동참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이 베트남에 한국의 선진 의료 서비스를 알리고 신한베트남은행 고객들이 보다 다양한 의료 서비스를 누릴 수 있게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베트남에서도 항상 고객 중심의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베트남에서 영업채널 확장과 더불어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신한DS 등 신한금융그룹 계열사들과 함께 ‘One Shinhan’ 연계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CIB본부 출범, PWM모델 도입 등 다양하고 차별적인 현지 영업을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