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중계] 류현진, 위기 속 빛난 위기관리 능력...3이닝 0-3
[류현진 중계] 류현진, 위기 속 빛난 위기관리 능력...3이닝 0-3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8.30 11:48
  • 수정 2019-08-30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 중계] 류현진, 애리조나 상대로 3회말까지 무실점 선방 이어가...0-3
[류현진 중계]. LA 다저스 류현진이 애리조나를 상대로 3회말을 무실점 마무리했다. / 류현진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LA 다저스 류현진이 애리조나를 상대로 3회말을 무실점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30일 오전 10시 40분께(한국 시각 기준) 미국 애리조나주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3회초 다저스 첫타자로 나섰지만 뜬볼이 우익수 '애덤 존스'에 잡혀 아웃당했다. 이후 애리조나 선발 투수 메릴 켈리는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메릴 켈리는 다저스 '작 피더슨'과 '맷 비티'에 연속 볼넷 출루를 허용했다. 이어 다저스 3번 타자 '저스틴 터너'가 친 볼이 3루 베이스 방향 라인을 따라 안타가 되며 적시 2루타를 만들었다. 이때 2루에 출루했던 '작 피더슨'이 홈으로 돌아와 다저스는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다저스는 만루상황에서 5번 타자 'A.J.폴락'이 볼넷으로 출루해 밀어내기로 1점을 더 만들었다. 하지만 5번 타자 '코리 시거'가 친 뜬공이 파울라인에서 잡히며 아웃당하며 다저스는 3회초 2점을 더 만드는데 만족해야 했다.

류현진은 3회말 첫 상대인 7번 타자 '닉 아메드'를 상대로 땅볼 유도 아웃시켰다. 하지만 류현진은 애리조나 '카슨 켈리'에게 안타를 허용했다. 류현진이 이날 경기에서 애리조나에 허용한 첫 안타였다. 애리조나 '메릴 켈리'는 번트 희생으로 '카슨 켈리'를 2루로 밀어냈다. 이후 류현진은 '케텔 마르테'를 땅볼 유도 아웃시키며 3회 말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의 위기관리 능력이 빛나는 순간이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