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균주포자 생성 확인…"메디톡스에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대웅제약 '나보타', 균주포자 생성 확인…"메디톡스에 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9.08.3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톡스, "대웅제약 주장 동의할 수 없다"
감정 시험에서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가 포자를 생성한 모습, 사진 상의 붉은색 화살표가 포자 형성 이미지이며 다량의 포자가 선명하게 생성된 모습이 감정 결과로 확인됐다./대웅제약
감정 시험에서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가 포자를 생성한 모습, 사진 상의 붉은색 화살표가 포자 형성 이미지이며 다량의 포자가 선명하게 생성된 모습이 감정 결과로 확인됐다./대웅제약

[한스경제 김아름 기자]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생산에 사용하는 균주가 메디톡스와 다름이 확인됐다. 대웅제약은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메디톡스에게 무고 등의 민형사상 책임을 따질 계획이다.

대웅제약은 30일 자사의 보툴리눔 톡신 생산에 사용하는 균주가 포자를 형성했다며 메디톡스의 균주와 서로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결과는 대웅제약과 메디톡스가 진행하고 있는 국내 민사소송에서 법원이 지정한 국내외 전문가 감정인 2명의 입회 하에 실시한 시험에서 나왔다.

감정시험은 대웅제약의 향남공장 연구실에서 지난달 4일부터 15일까지 양사의 감정인이 각각 진행했으며, 전 시험 과정에는 두 회사 대리인들이 참관했다.

포자형성 여부를 확인하는 시험은 사전에 대웅제약과 메디톡스가 합의한 온도 조건 별 열처리와 혐기성 환경 및 호기성 환경 조건으로 배양, 이후 현미경으로 포자형성 여부를 관찰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그 결과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가 포자를 생성한 것이 관찰됐다.

앞서 대웅제약과 메디톡스가 각각 추천한 감정인들은 포자감정 시험에서 확인한 포자 형성 여부 결과를 14일과 29일에 제출했다.  

이번 보톡스 균주 전쟁은 메디톡스가 2년 전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균주와 생산 방법 등이 자사로부터 유출됐다"라고 주장하며 촉발됐다. 당시 메디톡스는 해당 건에 대해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메디톡스에 따르면 메디톡스 균주 '홀A하이퍼(Hall A Hyper)'는 어떠한 경우에도 포자를 형성하지 않는다. 이러한 이유로 대웅제약 균주의 포자 형성 여부를 확인하면 유출 했는 지 등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포자는 균이 생존이 어려운 환경에서 살아남고자 생성하는 일종의 보호막 기능을 한다. 일반적으로 모든 보툴리눔 균은 포자를 형성한다고 알려져 있으나 메디톡스의 홀A하이퍼 균주는 포자 형성 능력이 사라진 독특한 특성을 지닌 균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대웅제약은 서울중앙지방법원의 결정에 따라 자사 균주의 포자 생성 여부 확인 시험에 들어갔고 그 결과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가 포자가 생성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대웅제약은 균주가 포자 형성을 했기에 메디톡스의 주장이 사실이 아님을 강조하며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반면 메디톡스는 이번 결과 발표와 관련해 "모든 혐의는 9월20일까지 ITC에 제출되는 양사의 균주 조사 결과로 완벽히 밝혀질 것이다. ITC는 형사 사건 등에 활용하는, 철저하고 과학적인 방법으로 양사의 균주를 조사하고 있다"라며 "국내 민사소송에서의 포자 감정 결과에 관한 대웅제약의 주장은 일부 내용만 부각한 편협한 해석에 불과해 전혀 동의할 수 없다"라고 반박에 나섰다.

그러면서 "포자 감정 시험만으로 끝난 것이 아니다. 나보타 제조에 실제 쓰이는 균주와 이번에 조사한 균주의 동일성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라며 "이를 포함한 내용을 각사 전문가가 ITC에 제출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