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그룹, 벤처·중기 혁신성장 위해 5년간 66조원 쏜다
KB금융그룹, 벤처·중기 혁신성장 위해 5년간 66조원 쏜다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09.02 15:57
  • 수정 2019-09-02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금융, KB혁신금융협의회 통해 혁신금융 현황 및 계획 점검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혁신금융 활성화에 나섰다./사진=KB금융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혁신금융 활성화에 나섰다./사진=KB금융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KB금융그룹(회장 윤종규)이 창업·벤처·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해 66조원 이상의 자금지원에 나선다.

KB금융그룹은 지난달 30일 ‘KB혁신금융협의회 회의’를 개최하고 창업·벤처·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혁신금융 추진현황을 점검, 향후 계획을 협의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오는 2023년까지 5년간 총 62조6000억원을 지원 예정인 혁신기업 여신지원 강화와 3조6000억원을 투자 예정인 혁신성장 투자 확대, 창업지원 및 일자리 창출, 스타트업 육성 및 금융연계 플랫폼 혁신이라는 ‘4대 아젠다’를 중심으로 현황 점검과 향후 지원방안 등을 협의했다.

KB혁신금융협의회는 윤종규 회장을 의장으로 KB국민은행 허인 은행장과 KB증권, KB인베스트먼트 등 혁신기업 지원과 관련된 계열사 사장 및 임원 등 총 13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혁신금융 추진과 관련된 그룹차원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윤종규 회장은 “혁신과 개혁을 통해서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산업경쟁력을 높여나갈 수 있도록 리딩금융그룹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전통적인 여신지원체계에 더해 적극적인 투자와 고객이 필요로 하는 상품을 개발·공급해 혁신기업에 씨를 뿌리고 물을 줘서 싹을 틔워주고 키워주는 역할을 담당하자"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KB금융은 먼저 혁신기업 여신지원 강화 부문 중 기술금융 여신지원에 있어 지난 7월말까지 6.4조원을, 동산담보대출은 약 330억원을 지원했다. 또한 지식재산(IP) 담보대출 등 다양한 상품을 선보였으며,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국산화의 중요성이 대두된 소재·부품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2.8%p의 금리우대가 가능한 ‘KB소재·부품기업 우대대출’도 출시했다.

하반기에는 기술금융 여신지원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며, IP 담보대출은 올해 말까지 1500억원 지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상품을 통한 여신지원 외에도 한국신용정보원과 함께 개발하고 있는 ‘기술·신용평가를 통합한 여신심사모형’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통해 혁신기업 지원을 위한 인프라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이어 혁신성장 투자 확대 부문은 KB인베스트먼트와 KB증권을 중심으로 추진하고 있다. KB인베스트먼트는 올해 총 2750억원의 관련 펀드조성을 완료했고, KB증권은 3650억원 규모의 펀드조성을 마쳤다. 하반기에는 이미 조성된 펀드와 추가 확대 조성 예정인 펀드를 활용해 지속적인 혁신기업 발굴과 투자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또한 정책금융 등과 연계한 투자 활성화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KB금융은 창업지원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소상공인 대상 컨설팅과 다양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2곳의 KB소호컨설팅센터를 신설해 전국에 총 12개소를 운영중이며, 창업아카데미와 소호멘토링스쿨, 원데이클라스 등을 통해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스타트업 육성 및 금융연계 플랫폼 혁신과 관련해서는 벤처·스타트업 기업의 발굴·육성을 위한 핀테크랩인 KB이노베이션허브가 현재까지 총 63개 스타트업을 육성중에 있으며 KB금융그룹은 총 204억원을 투자했다. 지난 7월엔 세계적인 엑셀러레이터 플러그앤플레이와 전략적 제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투자자로 참여키로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