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나경원은 정치를 그만두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나경원은 정치를 그만두라"
  • 부산=변진성 기자
  • 승인 2019.09.0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로고.
더불어민주당 로고.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1일 대변인 논평을 내고 "망국적 지역감정을 다시 불러오는 나경원은 정치를 그만두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자유한국당은 지난 8월 30일 부산집회에서 정쟁에 눈먼 처참한 몰골을 드러냈다"며 "황교안 대표는 대권놀음에 취해 있었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성을 상실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의혹 부풀리기, 가짜뉴스 선동, 국회법 무시, 경찰수사 불응만으로는 부족했나. 나경원 원내대표는 끝내 우리 국민들이 반세기 넘어 극복해온 그 지긋지긋한 지역감정까지 다시 불러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또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 패스트트랙 폭력사태를 주도하고, 경찰 수사도 거부하는 무법자"라며 "홍신학원 비리와 자녀 부정입학에 아무런 해명도 내놓지 못하면서 조국 후보자 낙마에 혈안이 돼 선동과 정쟁을 진두지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산시민이 그런 구시대적 선동의 먹잇감으로 보이는가. 부산이 그렇게 만만한가. 부산에서 벌써 세 번째 대권 놀음을 벌인 황교안 대표와 정치를 친일, 막말, 법 무시로 일관해 온 나경원 원내대표는 반드시 부산에서 큰 대가를 치룰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