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지난달 1만15대 판매... 전년比 12.3% '뚝'
쌍용차, 지난달 1만15대 판매... 전년比 12.3% '뚝'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9.0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면 코란도 가솔린 모델 선전 두드러져
코란도/사진=쌍용자동차
코란도/사진=쌍용자동차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달 내수와 수출에서 모두 감소세를 보였다.

쌍용차는 지난 8월 내수 8038대, 수출 1977대를 포함해 총 1만15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2.3% 감소한 수치다. 쌍용차는 글로벌 자동차시장 둔화와 내수 시장 침체에 따른 경쟁 심화 영향을 원인으로 꼽았다.

'신차 효과'에도 불구하고 내수 시장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1.2% 감소된 실적을 기록했다.

반면 지난달 13일 가솔린 모델을 추가한 코란도의 선전이 두드러진다. 코란도는 7월과 비교해 39.4%의 증가세를 보이면서 내수판매가 지난해 누계대비 3.3%의 증가세를 유지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6.4% 감소했지만 코란도 선적이 진행되면서 CKD를 제외한 완성차 수출은 7월과 비교해 10.4% 증가했다.

쌍용차는 "이달 코란도 M/T 모델이 유럽시장을 시작으로 초도 물량들이 선적될 예정인 만큼 수출 실적 역시 한층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전반적인 시장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를 통해 내수 누계에서는 전년 대비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며 “향후 코란도 가솔린 등 강화된 제품 라인업을 통한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을 통해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