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기자간담회 모두 발언서 "아이들 공격 중단해 달라"
조국 기자간담회 모두 발언서 "아이들 공격 중단해 달라"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9.02 15:42
  • 수정 2019-09-0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여러번 초라한 순간 맞아도 아이들 공격 중단해 달라"
조국, "청문회 소명이 최선이라고 생각했지만 의혹에 답하기로 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외에 어떠한 공직도 탐하지 않을 것이다"
조국 기자간담회.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했다.

이날 예정된 청문회가 무산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오후 3시 30분께 기자회견을 열어 "무거운 마음으로 이곳에 니왔다"며 "청문회 소명이 최선이라고 생각했지만 의혹에 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 외에 어떠한 공직도 탐하지 않을 것이다"며 "주변에 대해 엄격하지 못했던 점을 사과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검찰은 역할 다함으로써 존재 역할을 증명해야 한다"며 "오른쪽 왼쪽이 아닌 앞을 나가 개혁하겠다는 다짐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조 후보자는 "국민께 기회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며 "여러번 초라한 순간 맞아도 아이들 공격 중단해 달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