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 '새 주인'여전히 불투명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 '새 주인'여전히 불투명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9.0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사진=아시아나항공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예비입찰이 3일 오후 2시 마감된다. 그럼에도 본격적으로 인수전에 뛰어든 기업이 없어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 찾기는 여전히 안갯속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과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 증권은 이날 오후 2시 아시아나항공의 예비 입찰을 마감한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0%·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경영권을 잠재투자자에게 이전한다.

구주 인수대금은 4500억원 수준이다. 여기에 신주 발행액에 경영권 프리미엄(20∼30%)까지 얹으면 인수에 1조원 이상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여기에 에어서울,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자회사까지 '통매각 방식'하는 것이 원칙이라 매각 가격은 1조5000억원 안팎까지 늘어날 것으로 시장은 전망하고 있다.

금호산업과 CS 증권은 이날 예비입찰 마감 후에도 입찰 참여자를 공개하지 않을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