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처, 항생제 내성균 감소 연구 협력강화
범부처, 항생제 내성균 감소 연구 협력강화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09.04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동물·환경 연계 원헬스 개념 항생제내성 연구
‘2019 원헬스 항생제 내성균 국제심포지엄’ 개최
오송 질병관리본부
오송 질병관리본부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앞으로 항생제 내성균 감소를 위해 범부처 연구 협력이 강화된다.

4일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에 따르면 질본 국립보건연구원은 5~6일 이틀간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2019 원헬스 항생제 내성균 국제심포지엄’을 연다.

항생제 내성균의 발생 및 유행은 치료제가 없는 신종감염병과 유사한 파급력을 지니며, 사망률 증가, 치료기간 연장, 의료비용 상승 등으로 공중보건에 큰 위협이 될 뿐 아니라 사회·경제 발전 전체에 영향을 준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항생제 내성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행동계획을 채택하며 국가별 행동계획 마련 및 국제 공조를 강력히 촉구했고, 특히 항생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 내성균은 사람, 농·축·수산, 식품, 환경 등 다양한 경로에서 발생, 확산한다는 점에서 원헬스(One Health) 접근에 따른 포괄적 정책수립 및 관리를 강조했다.

‘One Health(원헬스)’란 부처·분야는 달라도 ‘국민의 건강은 하나’로 국민의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요인에 대한 다부처·범국가적 공동대응 및 협력을 의미한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지난 2016년 범부처 및 다분야 관리대책을 바탕으로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을 발표했고, ’One Health 항생제내성균 다부처공동대응사업‘을 2017년부터 수행하는 등 항생제 내성 극복을 위한 노력을 다각도로 지속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 또한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서 원헬스 개념을 바탕으로 사람-동물-환경이 연계된 항생제 내성연구의 다분야 및 국제 협력을 촉진함은 물론 항생제내성균 감소를 위한 정책발전을 위해 마련됐으며, 국내·외 항생제 내성 연구 전문가들이 참석하게 된다.

이 행사의 첫째 날인 5일에는 ‘항생제 내성에 대한 다차원적 접근’과 ‘항생제 내성 전파’라는 두 개의 분과(세션)로 구성된 학술토론회(심포지엄)이 진행되며, 6일은 원헬스 항생제 내성 및 Kor-GLASS(국가 항균제 내성균 조사) 사업 참여자들을 중심으로 국내 관련 연구자들을 위한 공동연수(워크숍) 형태로 진행된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항생제 내성균의 전파와 내성 현황’이라는 주제로, 국외연자 6인, 국내연자 17인의 주제 강연과 토의가 이뤄지게 된다.

특히, 국내 항생제 내성 연구에 있어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대한감염학회 △대한항균요법학회 △대한예방수의학회 △대한임상미생물학회 △한국미생물학회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에서 ‘각 학회에서 바라본 항생제 내성’이라는 주제로, 항생제 내성 연구방향 및 현 항생제 내성 문제점 등을,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복지부 등 참여부처에서 항생제내성 관련 사업 결과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원헬스 개념을 바탕으로 한 다분야 항생제 내성 연구 성과를 공유함으로서 부처 간 연구협력이 강화될 것”이라며, “나아가 실효성 있는 항생제 내성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적 발전도 이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지영미 질본 감염병연구센터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사람-동물-환경 분야를 아우르는 다분야의 항생제 내성 연구 결과 및 선진 국가들의 연구현황과 실제적 경험 등을 공유함으로서 연구 네트워크를 확대할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라며, “향후각 분야 항생제 내성 전문가들의 토론 등을 통한 상호교류의 기회를 매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