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美시장서 13개월 연속 '청신호'... SUV가 효자
현대차, 美시장서 13개월 연속 '청신호'... SUV가 효자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9.05 10:21
  • 수정 2019-09-05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국 시장을 무대로 13개월째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4일(현지시간) 현대자동차 미국판매법인(HMA)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8월 한 달간 미국 시장에서 6만3737대를 팔았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된 5만6929대와 비교해 12% 성장한 수치다.

현대차는 지난달까지 판매 ‘청신호’를 성공적으로 밝히며 작년 8월부터 13개월 연속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판매량 증가세를 이어갔다.

실적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이끌었다. 8월에만 3만6347대가 팔려 나가며 월간 판매 신기록을 세웠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판매량도 31%나 증가했다. SUV는 전체 판매량에서 57%의 비중을 차지했다. 지난해 8월에는 판매 비중이 49%였다.

싼타페, 싼타페XL는 8% 성장, 코나는 판매량이 34% 뛰어 올랐다. 코나 전기차 코나EV 판매가 월간 최고치를 찍은 덕으로 분석된다.

투싼 판매량은 21% 증가, SUV 팰리세이드는 15% 증가했다.

랜디 파커 HMA 내셔널세일즈 디렉터 부사장은 "이토록 강력한 SUV와 대체연료차 라인업이 있었던 적이 없다"면서 "이들 차종의 판매 호조 덕분에 인상적인 두 자릿수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라고 말했다.

기아자동차 미국판매법인(KMA)도 8월 한 달간 6만730대를 팔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2.7%의 판매 증가율을 기록했다.

텔루라이드는 6374대 판매되면서 전월과 비교해 39.7% 증가했고 스포티지와 포르테의 판매량도 각각 46~45%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