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추석 장거리 운전 대비 모바일 서비스 안내
삼성화재, 추석 장거리 운전 대비 모바일 서비스 안내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9.05 17:18
  • 수정 2019-09-05 17:18
  • 댓글 0

삼성화재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모바일 서비스를 안내했다. /사진=삼성화재
삼성화재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모바일 서비스를 안내했다. /사진=삼성화재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삼성화재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벌초, 귀향 등 장거리 운전이 많아지는 시기를 맞아 알아두면 도움되는 자사 모바일 서비스를 5일 안내했다.

장거리 운전의 경우 여러 사람이 운전대를 잡아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이럴 때 꼭 필요한 것이 단기적으로 운전자 확대가 가능한 자동차보험의 '임시운전자특약'이다.

보험가입 채널과 상관없이 삼성화재 자동차보험 고객이라면 누구나 삼성화재 모바일 앱에서 임시운전자특약을 간편하게 추가할 수 있다.

최소 1일부터 최대 30일까지 원하는 기간을 선택하면 되며 해당 기간에는 운전면허를 소지한 사람이면 친구나 친척을 비롯해 누구나 운전해도 자동차보험 처리가 된다.

단 임시운전자특약의 경우 변경한 날 24시부터 보험의 효력이 발생하기 때문에 떠나기 하루 전날까지 꼭 가입해야 한다.

차량 사고가 발생했거나 배터리 충전, 타이어 교체, 잠금장치 해제 등 고장 출동이 필요한 경우 삼성화재 모바일 앱 접수를 이용하면 고객 동의를 바탕으로 현재 위치를 조회한 후 정확하고 신속한 출동을 지원한다.

또한 명절 연휴에 발생하는 다양한 사고에 대한 보험금 청구도 콜센터 전화 연결이나 고객센터 방문 없이 모바일로 간편하게 접수할 수 있다.

이 경우 별도의 보험금 청구서를 작성할 필요가 없으며 각종 서류들도 휴대폰 카메라로 촬영해 간단하게 등록할 수 있어 매우 편리하다.

특히 모바일 보험금 청구는 설계사, 다이렉트 등 보험가입 채널과 상관없이 1년 365일 24시간 언제든 삼성화재 모바일 앱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단 모바일로 접수된 청구 건은 연휴 이후 보상담당자가 배정되어 심사가 진행된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이번 추석은 예년보다 빨라 뒤늦은 휴가를 떠나는 분도 있을 것"이라며 "늦은 휴가든 명절 준비든 삼성화재 고객이라면 떠나기 전 미리 모바일 앱을 설치해 회사의 다양한 서비스 이용해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