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카드사, 상품 개발부터 판매까지 소비자 관점에서 재점검해야"
윤석헌 금감원장 “카드사, 상품 개발부터 판매까지 소비자 관점에서 재점검해야"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09.0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현 금융감독원장이 여신금융협회장 및 카드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여신금융협회장 및 카드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카드사 최고경영자들에게 상품 개발부터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재점검하라고 주문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6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및 카드사 대표 8명과 가진 간담회에서 "우리나라는 1인당 카드 4장을 갖고 있을 정도로 카드업이 국민의 일상생활에 깊숙이 파고들어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며 "과거와 달리 SNS가 발달하고 소비자 의식이 향상된 오늘날에 소비자의 신뢰 하락은 기업과 산업의 존립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카드업계는 상품 개발부터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금융소비자의 관점으로 다시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일부 카드사가 카드론 매출을 늘리려고 저신용등급에도 초기 대출금리를 비상식적으로 낮춰주는 등 과열 마케팅을 벌이는 현상을 지목한 것이다.

아울러 윤 원장은 서민, 영세상인 등을 위한 지원방안도 주문했다. 그는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의 운영이 실효성 있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혁신지원 특별법` 시행 이후 금융혁신을 위한 카드사의 노력은 주목할 만하다“며 ”이러한 혁신이 취약계층의 불편함을 가중시키거나 의도치않게 소비자권익을 침해하지 않도록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미중 무역갈등이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같은 대외 리스크 요인뿐만 아니라 국내 경기 부진과 성장잠재력 저하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냈다. 그는 "금융시장의 대내외 리스크가 빠르게 증가하는 상황에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