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기소되면 법무부 장관 고민"
조국 "부인 기소되면 법무부 장관 고민"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9.06 22:47
  • 수정 2019-09-06 2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부인 기소 임박 소식 알려져
조국 "법무부 장관 고민은 가정"
조국.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부인이 기인이 기소된다면 장관직을 고민해 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부인이 기인이 기소된다면 장관직을 고민해 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6일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은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검찰 기소가 임박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조 후보자의 부인이) 검찰에 기소된다면 법무부 장관을 수행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이에 조 후보자는 "고민해 보겠다"고 밝혔다.

장 의원의 질문이 재차 이어지자 "가정이라 말씀드리지 못하겠고, 제 처에 대해 아직 소환조사가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미리 예단해서 답을 드리지 않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또 자신과 부인 정경심 교수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전화를 한 데 대해 "그 상황이 범죄라는 생각을 하지 않는다. 협박이나 회유가 아니란 것을 아실 것"이라며 "(부인이 최성해 총장과 전화를) 끊기 전에 안부 인사를 드리는 게 사람의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