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임명' '윤석열 처벌' 청와대 국민청원 확산
'조국 후보자 임명' '윤석열 처벌' 청와대 국민청원 확산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9.08 14:41
  • 수정 2019-09-0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임명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 68만 여 명 참여
조국 압수수색한 윤석열 처벌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 37만 여 명 참여
조국, 임명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 29만 여 명 참여
조국.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임명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68만명을 넘어섰다. /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임명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68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8월 21일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됐다. 해당 청원글 게시자는 "조국은 국민이 지킨다!! 청와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반드시 해달라!"라며 "조국 법무부장관 내정자의 신속한 청문회와 장관임명을 청원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국민은 조국 민정수석이 법무부장관이 되는 것을 바라고 바랬다"며 "그 이유는, 무엇보다도 권력기관 구조 개혁, 검찰개혁을 이끌어 갈 적임자로 국민들이 느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민들은 대통령의 의지와 더불어, 조국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그동안 사법부의 쌓이고 쌓인 적폐가 청산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게시물은 8일 오후 2시 20분 기준 686,268명의 지지를 받고 있다.

한편 지난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된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총장을 처벌해 주십시요"라는 제목의 청원글 또한 같은시간 기준 378,438명의 지지를 받고 있다.

해당 청원글 게시자는 "윤석열은 압수수색에서 나온 교수에 관한 정보를 압수가 되어 정보가 검토되자 마자 즉시 조선일보에 전달하였고 조선일보는 단독으로 이를 보도하였다"며 "이제 윤석열 총장이 조선일보의 세력이고 조선일보에 대항하는 조국의 적임이 명백해졌다. 수사기밀을 누설하는 것은 중대한 범죄"라고 주장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 및 현 검찰의 수사내용 유출 행위를 맹비난하면서, 이것이 "형법 제127조의 공무상 비밀 누설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 검찰 수장인 윤 총장의 처벌을 요구했다.

반면 조 후보자의 임용 반대를 주장하는 청원 역시 같은 시간 기준 참여인원 297,986명을 기록 중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