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서연미 아나운서 저격 "거짓 루머·망언 사과하길"
유승준, 서연미 아나운서 저격 "거짓 루머·망언 사과하길"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09.08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준 인스타그램
유승준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가수 유승준이 서연미 아나운서의 과거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다.

유승준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7월 유튜브 CBS '댓꿀쇼 PLUS 151회'에서 자신의 루머를 언급한 서연미 아나운서를 비판했다.

그는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 것을 거짓 증언이라고 한다"라며 "유언비어와 거짓 루머들 때문에 어떤 사람은 삶을 포기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 것 같은데 저를 보고 '얘'라고 하더라. 용감하신 건지, 멍청하신 건지 그때 똑같은 망언을 다시 한 번 제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 하나는 꼭 받아야겠다"며 법적 대응을 시사해 이목을 끌었다.

앞서 서연미 아나운서는 '댓꿀쇼 PLUS 151회'에서 유승준의 행동을 지적했다. 당시 서 아나운서는 "완벽한 사람이었고 독실한 크리스천이었다. 어린 시절 본 방송에서 해변을 뛰며 해병대에 자원입대하겠다고 말한 기억이 있는데 이런 일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서 아나운서는 유승준의 F4비자 신청에 대해서도 "유승준은 중국과 미국에서 활동을 하며 수익을 낸다.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번 돈에 대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며 "유승준은 미국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것이 이득이다"라고 설명했다.

다음은 유승준 인스타그램 글 전문이다.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말하는것 을 거짓 증언이라고 합니다. 유언비어와 거짓 루머들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삶을 포기하기도 하지요. 그럼 그 거짓들을 사실인 것처럼 아무 생각 없이 퍼트리는 사람들은 살인자가 되는 건가요? 직접은 아니더라도 책임이 없다고는 말할수는 없을 겁니다. 양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마음이 편할 수 없겠지요. 아니 없어야 정상입니다.

이분 아나운서라고 하셨나요?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 거 같은데… 저를 보고 “얘”라고 하시더군요. 용감하신 건지 아니면 멍청하신 건지… 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 번 제제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눈이 있으면 이런 일들이 있었구나 한번 차근히 곰곰히 생각해 보세요. 언젠가 그쪽이 상상하지도 못할 만큼 가슴 아프고 답답한 일들을 당할 수도 있다는 거 기억하세요.

한때 제 팬이셨다고요? 그래서 더 열 받으셨다고요? 참 오빠가 할말이 없다…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에 하나는 꼭 받아야 되겠습니다. 준비 중에 있습니다.

P.S. 미안해요 조금 저답지 않아서… 그런데 정말 너무 답답해서 몇줄 적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