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이마트서 '전기차 우선충전서비스' 실시
기아차, 이마트서 '전기차 우선충전서비스' 실시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09.09 10:17
  • 수정 2019-09-09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우선충전서비스’ 시행
"고객 편의 위해 협력 이을 것"
기아차, 전기차 '우선충전서비스' 실시/사진=기아자동차
기아차, 전기차 '우선충전서비스' 실시/사진=기아자동차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기아자동차는 이마트, 에스트래픽와 손잡고 ‘전기차 우선충전서비스’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전기차 우선충전서비스’는 기아차 전기차를 보유한 고객들이 전국 이마트 주요 지점에 설치된 초급속 충전기를 우선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충전 지원 서비스다. 충전소 탐색부터 결제까지 이어지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 전기차 보유 고객은 기아차 충전 파트너사인 에스트래픽의 충전 서비스 어플리케이션 ‘EVRO’의 ‘기아자동차 라운지’를 통해 전국 이마트 21개소 내 설치된 27기의 기아차 충전기의 사용 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예약, 인증, 간편 결제 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또 기아차는 기아차 전기차 보유 고객이 이마트에 설치된 ‘일렉트로 하이퍼 차져 스테이션’의 충전소를 이용할 경우, 결제요금의 10%를 익월 적립한 후 추후 전기차 충전요금 결제용도로 사용할 수 있게 해 부가적인 혜택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기아차는 이번 전기차 우선충전서비스의 도입을 통해 ▲충전기 사용 가능 여부의 불확실성 ▲과다한 충전 대기시간 발생 ▲복잡한 인증 및 결제 방식 등 기존 충전 인프라의 문제점을 개선하는데 일조하고, 나아가 기업 간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환경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고객들이 외부에서 쉽고 간편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번 우선충전서비스의 핵심 목표”라면서 “기아차는 앞으로도 고객 충전 편의성 향상 및 경제성 확보를 위해 이마트, 민간 충전서비스 사업자와의 상호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는 향후 전국 지점·대리점·서비스협력사 내 급/완속 충전기를 추가설치하고 전국 주유소, 마트 등에도 충전 거점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