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대법원 판결에도 대립되는 네티즌 의견
안희정 대법원 판결에도 대립되는 네티즌 의견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09.09 11:28
  • 수정 2019-09-09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희정 대법원 판결, 징역 3년 6개월 확정 소식 호응하는 네티즌들
안희정 대법원 판결, '불륜' 주장하는 네티즌들 목소리도 커
안희정 대법원 판결.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대법원 판결 소식에 네티즌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대법원 판결 소식에 네티즌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9일 대법원은 지위를 이용해 수행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상고심 판결을 기각하고 징역 3년 6개월을 확정했다.

이날 대법원의 판결에 대해 네티즌들의 의견을 엇갈린다.

"대법원 판결 역사적이다", "징역 3년 6개월 끼얏호!"라는 등 대법원 판결에 호응하는 반응도 있었지만 "비서 성폭행 아니고 불륜이다", "이걸 아직도 진짜 성폭행 했다고 비서 말 믿는사람 있나", "비서 성폭행이 아니라 비서와 분륜이지…", "충북여교사는 무죄 안희정은 유죄", "아무리 생각해봐도, 서로간의 불륜인거 같은데... 이걸 성폭행?"이라는 등의 목소리도 있었다.

한편 안 전 지사는 지난 2017년 7월 ~ 2018년 2월까지 수행비서 김지은씨를 4차례 성폭행하고 6차례 업무상 위력 등으로 추행한 혐의로 지난 2018년 4월 기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