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8월 주식 2.3조 순매도...채권은 1.7조 순투자
외국인, 8월 주식 2.3조 순매도...채권은 1.7조 순투자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09.09 13:56
  • 수정 2019-09-09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김호연 기자] 지난달 외국인들이 주식시장에서 3개월 만에 순매도로 돌아섰다. 채권시장에서는 한 달 만에 순투자로 전환했다.

금융감독원은 8월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 2조3430억원어치를 순매도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지난 5월 2조9170억원을 순매도한 이후 석 달 만의 순매도다.

국가별로는 영국이 7720억원, 미국이 7640억원을 각각 순매도했다. 이어 룩셈부르크(3270억원), 사우디아라비아(2260억원), 프랑스(2230억원) 순이다.

반면 말레이시아는 880억원, 버진아일랜드는 770억원, 네덜란드는 750억원을 순매수했다. 일본도 410억을 순매수했다.

보유규모는 미국이 226조5820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보유액의 43.0%를 차지했다. 영국이 41조1430억원(7.8%), 룩셈부르크 33조3120억원(6.3%), 싱가포르 30조3860억원(5.8%)로 뒤를 이었다.

일본과 중국은 각각 12조2740억원(2.3%)과 10조760억원(2.0%)을 보유했다.

지난달 상장채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9조4000억원어치를 사고 4조4000억원어치를 팔았다. 여기에 3조2550억원이 만기 상환돼 1조7410억원의 순투자를 기록했다.

외국인은 7월에는 4210억원을 순회수했다.

지역별로는 지난달 아시아가 2조2680억원을 순투자했다. 중동은 4440억원, 유럽은 3940억원, 미국은 200억원어치를 순회수했다.

지역별 보유액은 아시아가 53조5000억원(42.5%)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유럽 44조3000억원(35.2%), 미국 11조3000억원(9.0%) 순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