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NH농협은행장, 태풍 피해지역 방문해 농민 위로
이대훈 NH농협은행장, 태풍 피해지역 방문해 농민 위로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09.10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훈 NH농협은행장(오른쪽 첫 번째)이 9일 태풍 피해농가를 찾았다./NH농협은행 제공
이대훈 NH농협은행장(오른쪽 첫 번째)이 9일 태풍 피해농가를 찾았다./NH농협은행 제공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이대훈 NH농협은행장이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지역을 찾아 농민들을 위로하고 피해 현황을 점검했다.

NH농협은행은 9일 이대훈 은행장이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태풍 피해 지역을 찾아 비닐하우스 파손과 대량 낙과 피해를 입은 채소농가와 사과농가, 배농가를 차례로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 행장은 이 지역 피해 농업인들을 위로하는 한편,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금융지원책 마련, 물품지원, 일손돕기 등의 피해복구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이 은행장은 “태풍으로 농작물 피해, 시설파손 등 농업인들이 큰 고통을 받고 있다”며 “농협은행은 태풍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전사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농협은행은 태풍 피해를 입은 농업인, 중소기업 및 주민에 대해 신규대출 지원, 최대 1.6%p 우대금리 적용, 이자 및 할부상환금 최대 12개월 납입유예 등의 여신지원책을 시행 중에 있다.

해당 대출지원을 받으려면 행정관서의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은 후 가까운 NH농협은행 영업점을 방문하면 된다.